자전거 추천 받음.

ㅁ 잔차 경험
: 가까운 거리(20km) 정도는 자전거타고 계속 다니다가 최근 3년간은 안탔습니다. 100km이상 장거리는 수원 - 부산 루트나, 평택 - 강릉 루트, 천안 - 가평 루트 타본 것이 전부입니다. 세번 다 평속은 12~20 사이 정도로 달린 것 같고, 수원 - 부산에선 일행이 있었고 그 외엔 솔로로 탔습니다. 자출은 약 4개월 정도 편도 11km 거리를 다녔고 서울 ~ 안양 사이이다보니 중간에 남태령, 까치고개 정도(높은 언덕은 아닙니다만 매일 타기 조금 짜증나는 정도)가 있었습니다. 장마철에 관두고선 다시 타기 힘들어서 접었었는데 이게 만으로 2년 좀 더 전입니다. 장거리 여행은 모두 철TB(동네 걷기대회 뽑기 상품)로 했었고, 자출은 철TB 접이식 (1년 우유 마시니 준 것)으로 했었습니다. 그 이상의 기종은 친구 것을 잠시 타본 외에는 경험이 없습니다.

ㅁ 원하는 자전거상
: 30대 초반에 90kg 후반에 190cm 약간 못미치는 체형입니다. 주말에 인근 지역 (편도 4~50km 내외) 여행을 할 때 혼자 타고 다닐 수 있는 용도를 원합니다. 가끔씩은 2-300km도 갈겁니다. 거기에 덧붙여 출퇴근을 최대한 잔차로 하려고 합니다. 지금 다니는 직장은 중간에 고개는 없고 정말 완만한 오르막 완만한 내리막이 반복되는 구조인데 자전거도로 자체는 잘 갖춰진 편도 15km 거리입니다. 야근이 잦다보니 가끔씩은 버스나 택시에 넣어와야할 것 같아서 미니벨로 접이식을 탈까 싶습니다. 또 여행가서 놀고 맥주나 막걸리라도 한잔 하면 자전거는 내 생명에 대해서는 자동차 음주운전만큼보다 위험하다고 생각해서 대중교통수단에 넣어올 수 있는 형태를 찾고자 합니다. 광역시에 살고 있어서 전철이나 시내버스, 시외버스에 넣을 수 있는 것이었으면 하는데, 자전거를 여기 갖고 타본적이 없어서 보통 어떤 수준까지 허용되는지 잘 모릅니다. 그래서 미니벨로 접이식을 살까 싶었는데 (예컨대 티티카카 플라이트) 미니벨로는 타 본적이 없고 해서 조금 걱정이 됩니다. 수원- 부산 탈 때 서해안 쪽으로 해서 약 600km 정도를 8일에 갔었는데, 그때 절대로 자전거를 사면 로드를 사야겠다 생각했어서 지금 로드도 솔깃하긴 한데 앞에 말한 조건들 때문에 좀 걸리고 무엇보다 로드 자체를 제가 타본적이 없습니다. 엄청난 속도 성능 이런 것보다는 적당한 쾌적함과 목적지 가서 놀 체력은 남는 적당한 피로감 정도면 됩니다. 힘은 세서 뭐 들고 다니기 힘들다는 조건 때문에 가벼운 걸 살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만 달릴 때 연비는 중요하니 가벼운 게 싫다 이런 건 아닙니다. 예산은 일단 제가 이번에 산 걸 영원토록 계속 탄다 이런 건 아니고 미벨을 사든 미벨폴딩을 사든 하이브리드를 사든 로드를 사든 2~3년 타다가 다음 걸로 바꿔탄다는 개념으로 타려고 합니다. 그래서 너무 고가인 것은 좀 피하고 싶네요. 직장인이다보니 뭐 10만원이면 고가! 이런 생각은 아니고 대충 50 이하 정도에서 샀으면 합니다. 제가 개조하고 싶은 생각은 없고 순정상태로 살 수 있는 것이었으면 합니다.

원래 한때 티티카카 플라이트 이뻐서 미벨 폴딩에 꽂혔다가 그건 원사이즈라길래 허리 다리 손목 등등이 걱정되고 뭐 복잡한 생각 중입니다.

적당한 자전거로 추천할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요.

덧글

  • 익명의 김낄구 2014/05/12 21:39 # 삭제 답글

    비앙키요
댓글 입력 영역